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장승포농협, 추천위가 뽑은 상임이사 대의원 총회가 부결 '파장?'

기사승인 2020.02.13  18:49:41

공유
default_news_ad2

- 조합장 포함한 7인 추천위, '공정성.객관성 부족했나?'

조합원 내부 및 지역 갈등 원인될까?-'양측 팽팽한 감정대립?'
재응모 제한 규정 없어 재격돌 예상도 

장승포농협(조합장 이윤행)이 13일 제46기 결산보고 등을 포함한 대의원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상임이사 및 감사 등을 선출하는 과정에 조합장을 포함한 7인 추전위원들이 결정한 상임이사후보를 43:18이라는 큰 표차로 부결해 파장을 몰고왔다. 대의원 총수는 61명으로 이날 전원 출석했다.

이런 경우는 아주 보기 드문 이례적인 일로 조합장까지 포함된 추천위원들의 의사결정에 공정성.객관성을 부정하는 결과여서 조합장의 지도력의 한계를 드러냈다는 평가도 일고 있다. 그러나 조합장은 추천위원 개개인의 의사에 따라 결정됐지만 최고의결기구인 총회에서 부결될 수 있는 사항으로 이는 조합장이 공정하고 객관성을 유지하기 위함임이 증명된 결과이기 때문에 전혀 문제될게 없다고 설명했다.

 이 조합은 전임 상무출신으로 지난 연말 명예퇴직했던 인사와 서울에서 30년간 금융기관에 근무했던 여성 경제학자와 공모심사에서 추천위원들은 변화하는 시대정신에 따라 외부인사로 의결했으나, 농협근무경력이 없어 농업조합원들과의 유대관계가 약하고, 농협의 업무에 생소하며, 고령인 점이 부결사유로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반면 일각에서는 현 조합장이 선호하지 않는 인사가 선정되어 조합장과 특정 조합원들이 부결운동을 펼친 탓이라는 뒷말도 무성하나 구체적인 입증을 확인하기는 어려웠다.

 이날 장승포농협 대의원 총회에서는 신임감사로 김주근 신한기업 대표와 지난 연말 명퇴한 옥치중 전임 상무가 선임됐다.

이 조합은 (구)장승포시 권역을 중심으로 장승포.아주. 옥포에 거주하는 조합원들로 구성된 조합으로 2019년 말 현재 조합원 1,589명, 준조합원 29,447명, 임직원 141명과 예금평잔금 5,903억원 대출평잔금 4,676억원 자기자본금 296억원으로 신현농협에 이어 거제시 관내에서 두번째로 큰 농협 조합이다.  

박춘광 기자 gjtline@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조합원 2020-02-17 13:25:45

    선거나올때는 우리조합원
    자리 앉으면 그냥 천민수준으로 거들떠 보지도않더만
    조합대표란 사람이 중립유지는 못할망정 부결하자고 주장하고 가지 몇개 쳐냈다고 썩은뿌리가 잘 자랄꺼라고 생각하나..
    결탁했는지 안했는지 뭔 아무런 공식자료도없고
    그냥 믿는것도 아닌거같고
    비리가 있거든 조사를하고, 소문근거지 조사를해서 좀 안정되게만들어라
    그러라고 조합원이 뽑은거 아니냐?삭제

    • 고만 2020-02-17 10:04:48

      고만 다 때려기우고 3.1절 부산어 내기골프나 함치러갑시다.삭제

      • 조합원 2020-02-17 09:10:50

        부당한방법을써서 추천받았는데
        총회에서 그거알고 부결했다는
        소문이 있던데 .. 잘한거지 총회에서
        추천위에서 추천한 위원들 전수조사 실시하라!!삭제

        • 조합원 2020-02-17 09:10:32

          과반이 저렇게 차이가 많이 났다는 것은
          조합원들의 뜻을 대변하는 대의원들의 민심과
          인사의 방향이 일치하지않았다고 생각됩니다.
          비단 상임이사 선출과정 뿐만 아니라
          결격된 기존 이사들이 다시 이사선거에 참여 해서 결과가어떻게 되었습니까?
          부디 투명하고 공정한 선거가 되길 바랍니다.삭제

          • 조합원 2020-02-16 23:22:02

            변화하는 시대정신에 따라 외부인사를 결탁해야한다?
            그외부인사가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인하여 추천을 받았다면총회에서 잘 걸러낸것이고. 외부인사라고 해서 변화하는 시대정신을 꼭 따라가는것은 아니다.삭제

            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