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5년간 명절 교통사고 1위는 경부선, 주시태만과 과속 때문

기사승인 2021.09.19  11:41:55

공유
default_news_ad2

- 서일준 의원 “관계부처 합동으로 철저한 대비책 강구해야”

최근 5년간 명절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만 267건 중 15명이 사망, 118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최근 5년간 명절 귀성길 노선별 사고 발생 수는 경부선 60건, 서해안선 22건, 남해선 21건 순으로 경부선이 가장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일준 국회의원(경남 거제, 국민의힘)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설날에만 교통사고 8건이 발생해 4명이 부상당하고 1명이 사망에 이르렀다.

최근 5년간 명절 고속도로 교통사고 원인별 현황에 따르면 사고로 사망한 15명의 원인은 주시태만 7명으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다. 다음으로는 운전자 과실 5명, 과속 2명, 졸음 1명 순으로 집계했다.

또한 부상을 당한 118명에 대한 원인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주시태만으로 인한 사고로 55명이 다쳤고, 졸음과 과속으로 각각 17명, 운전자 과실 등으로 16명, 안전거리미확보로 12명, 타이어파손으로 1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의 원인별 자료를 보면, 주시태만이 100건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과속 48건, 운전자 과실 등 35건, 졸음 33건, 안전거리미확보 26건 순으로 확인됐다.

서일준 국회의원은 “코로나 19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임에도 가족을 위해 귀성길에 오른 국민들이 불행한 사고로 피해를 보는 일을 반드시 예방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교통사고 잦은 구간과 혼잡예상 구간에 대해 근본적인 대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철저한 대비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춘광 기자 gjtline1@naver.com

<저작권자 © 거제타임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43
ad4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